작성일 : 16-06-25 09:26
발우공양·명상 ‘사찰문화 체험’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1,575  

발우공양·명상 ‘사찰문화 체험’

2016-06-15 (수)

▶ 애나하임 정혜사

▶ 25~26일 ‘템플 스테이’

템플 스테이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음식의 소중함과 나눔에 대한 깨달음을 위한 ‘발우공양’을 하고 있다.

오렌지 카운티 애너하임에 위치한 대한불교 조계종 정혜사(주지스님 석타)는 여름방학을 맞은 자녀들을 위해 사찰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템플 스테이’(temple stay) 행사를 오는 25일 오후 2시부터 26일 오후 12시까지 갖는다.

이번 템플 스테이는 초등부, 중등부, 고등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며 스님들과 룸비니회 소속 부모들, 대학 및 청년부 학생들이 보조교사 및 자원봉사자로 행사를 진행하게 된다.

학생들은 1박2일 동안 불교 기본교리, 참선, 사찰 예절, 다도(전통 차 예절), 미술 수업, 팀 별 게임, 발우 공양, 스님과의 대화, 예불과 108배 등을 체험하게 된다.

석타 주지스님은 "불교를 일요일마다 한 번씩 가르치는 것으로는 부족해 2004년부터 매해 여름과 겨울에 템플 스테이 행사를 개최해 오고 있다"며 "짧은 시간이지만 기본적으로 사찰 내의 스님들처럼 생활해야 하기 때문에 셀폰이나 게임기 등을 소지할 수 없다. 이번 행사에 많은 학생들이 참석해서 사찰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템플 스테이 프로그램 기간에 식사는 특별한 그릇을 사용하는 발우공양을 하게 된다. 평상시 스님들이 식사하는 것을 이르는 '발우 공양'의 참 의미는 음식의 소중함과 나눔에 대한 깨달음이다.

정혜사 불교학교 교장 향엄 스님은 "쌀 한 톨도 그릇에 남기지 말아야 하는 이유를 설명해 줌으로써 그것을 만든 많은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깨닫는 시간을 갖게 한다. 그리고 음식에 대한 탐욕심을 버리고 어려운 이웃에게 보시를 통해 부처님의 자비정신을 구현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템플 스테이를 통해 깨달은 바를 집에 가서 자신의 삶으로 굳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의 (714)995-3650

 
 
 

Copyright ⓒ Junghyesa All rights reserved. 2885 W. Ball Rd. Anaheim CA 92804 Tel: 714-995-3650 E-mail: junghyesa@yahoo.com